HOME > 小花의 책 > 단행본
   
 
 
 
모든 삶은 아름다워야 한다 / 17,000원
저자 박보희 발행일 2018. 12. 14
역자 * 페이지수 244 쪽
사이즈 신국판 변형 ISBN 9788984104938
마일리지 850 점 수량
 
  :: 목차

어린 시절과 흔적조차 착을 수 없게 된 가족
평이한 삶의 궤도에서 벗어나다
6·25동란과 피난길
‘우리집’이 된 우리 집
사회복지의 길에 발을 딛다―캐나다에서
끊임없이 이어진 배움의 시기―뉴욕에서
넓은 물에서 전문가로 거듭나다―방콕에서
어느 날 찾아온 결혼과 은퇴
끝나지 않는 나의 길
내 삶의 수수께끼

 


  :: 책소개


평생의 과정에 대해 한 가지 자부심을 가지고 말할 수 있는 것이 있다.
자신에게 충실하려 했다는 것이다.
그러한 마음가짐이 실제로 얼마나 구현되었는지를
늦은 삶의 길목에서나마 짚어 보고 싶었다.
따라서 이 책에서 내 삶의 이모저모를 생각나는 대로 적어 내려가 봄으로써
이 기록이 내 삶에 대해, 나 자신에 대해
무엇을 말해 주는지 깨우치는 출발점으로 삼으려 한다.

우리나라 최초의 사회복지학 박사이자 국제사회개발 전문가 박보희의 자전에세이인 이 책은, 일제 강점기, 해방 후 정국과 한국동란, 그후에 이어진 민주화를 위한 어지러운 사회라는 우리나라 현대사 속에서 일찍이 부모 곁을 떠나 가녀린 여성의 몸으로 홀로 성장하며 자신의 길을 거침없이 모색해 온 한 인간의 기록이다. 박보희는 뜻한 바가 있어 사회복지를 택한 것이 아니라 여학생을 받아 주는 대학을 찾아 들어섰을 뿐이나, 부산 피난 시절 부모 없는 아이들과 함께 살기 시작하며 평생의 길로 삼게 되었다. 그녀는 어떠한 처지에 있고 어떠한 조건에 놓여 있더라도 ‘모든 이의 삶은 아름다워야 한다’라는 신념으로 보다 나은 전문가가 되고자 현장에서 그리고 교단에서 평생을 바쳐 왔다. 이제 그녀는 구십을 바라보는 시점에 단순히 자신의 생을 정리하고 회고하려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고자 하는 의지의 표명으로 이 책을 집필했다.


  :: 저자소개

1929년 황해도에서 태어나 홀로되신 외할머니 밑에서 자랐다. 해방 후 사리원여자중학교에 다니던 중 교내의 작은 사건으로 부모, 형제와 헤어져 친구 둘과 남녘땅으로 내려왔다. 정해진 거처 없이 전전하던 중 여학생을 받아 주는 유일한 대학인 서울여자의과대학교에 입학했지만 적응하지 못해 전전긍긍하던 차에 뒤늦게 학생을 모집하던 이화여대 기독교사회사업과로 옮겨 사회사업의 길로 들어섰다.
6·25동란이 일어나 피난길에서 폭격을 만나 하나님께 “이 위기를 면하게 해주신다면 여생을 사회를 위해 바치겠나이다!”라고 다급하게 맹세한 것이 평생의 길이 되었다. 부산에 정착해 유엔 한국민사원조처(UNCACK) 행정보좌관으로(1951~1953) 일하던 어느 날, 출근길 거리에서 죽어 가는 한 아이를 만난 것이 계기가 되어 부모 없이 저희끼리 살던 아이들 몇과 같이 살며 복지란 어떠해야 하는가에 대한 근본적인 생각을 하기에 이르렀다. 1953~1956년 캐나다 토론토대학 사회사업대학원에서 사회사업에 관하여 전문적인 교육을 받고 1956년 귀국하여 이화여대에서 전임강사로서 교직을 시작하였으며, 이화여대에 몸담고 있는 동안 평생의 친구, 동료, 스승으로 지낼 여러 귀한 인연을 얻었다.
이화여대에 국내 최초로 전문 사회사업과정과 실습제도를 설치하는 등 의욕적으로 활동하다 1963년 재충전과 사회사업 실천의 기회를 찾고자 뉴욕으로 떠났다. 뉴욕병원에서 사회사업가로서의 실무를 익힌 후 가정상담기관, 뇌성마비자 교육기관 등을 거치며 다양한 사회서비스 현장에서 활동했다(1963~1967).



또한 이 시기에는 문화와 예술에 매료되어 충실한 나날을 보내며 제3의 어머니가 된 완다 윌리그 박사 등 많은 사람과도 친교를 맺었다. 현장에서의 생활을 접고 박사학위를 취득하여 교직으로 돌아오라는 김활란 전 이화여대 총장의 권유에 따라 컬럼비아대학 사회복지대학원에서 수학하고 1973년 국내 최초로 사회복지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이화여대로 돌아갔다.
귀국 후 강의 외에도 민간 사회단체와의 연계 활동, 특별강연, 좌담회 참여, 워크숍 주간 등 사회와 사회복지에 보탬이 되는 일에 활동하던 중 1979년 유엔에서 활동해 보고 싶다는 오랜 소망이 이루어져 국제연합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위원회(UNESCAP)의 사회개발계획 및 정책수석으로 태국의 방콕에 근무하게 되었다. 이후 1988년 늦깎이 결혼으로 은퇴할 때까지 국제무대에서 인구 노령화의 대책, 삶의 질 증진과 빈곤 퇴치 등을 위한 전략 및 사업에 몰두하였다.
뒤늦은 결혼으로 귀국한 후에도 전문가로서의 활약은 끊이지 않아 유엔 산하 여러 기구의 고문 및 자문위원, 국무총리 산하 여성정책심의위원회 위원 등을 지냈고 국제기구에서의 경험을 살려 사회에 이바지하고자 한국사회정보연구원을 출범시켰다. 부군 오재경 님께서 세상을 떠난 후에는 그를 기리는 죽포회를 만들어 󰡔언제나 그리운 오재경󰡕, 󰡔오재경―문예부흥, 자유언론, 공익봉사에 헌신한 이야기󰡕를 발간했다.
그간의 사회 공헌을 인정받아 국민훈장(2002), 비추미여성대상(2002), 사회복지 특별공헌상(2015)을 수상했으며 󰡔사회정책 4.0을 향하여󰡕(2017), Basic Quality of Life Policy Formation in Korea:A Politico-Kinetic Paradigm of Social Policy Formation Assessment Study(2016), 󰡔변혁의 세기 그리고 사회적 경제󰡕(2006) 등 다수의 저작이 있다.
현재도 일선에서 은퇴하지 않고 한국아동단체협의회의 고문, 한국사회정보연구원의 원장을 맡고 있다. ‘바람직한 삶의 질 개혁의 추구’를 평생의 소명으로 삼고 국내외에서 헌신하며 ‘사회개발 전문가’, 이것이 자신의 직분이자 천직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

   :: 독자서평
   위의 책을 읽어보셨다면 독자서평을 작성해주세요.